"주책없다"와 "주책이다"

한국어
0 투표

흔히 "주책없다."라고도 하고 "주책이다."라고도 하는데, 어느 말이 맞는 말입니까? 그리고 '주책'을 '주착(主着)'이라고 하기도 하는데 맞는 말입니까?

1 답변

0 투표

'주책없다'가 표준어입니다. '주책'은 일정하게 자리 잡힌 생각을 뜻하는 말로 '主着'이라는 한자어에서 온 말입니다. 그런 까닭에 '주책'을 '주착'으로 잘못 쓰는 일이 있습니다. '주책없다'는 '일정한 줏대가 없이 이랬다저랬다 하여 몹시 실없다'는 뜻이 있는 표준어입니다. 《표준어》제25 항에서는 '주책없다'가 표준어이고 '주책이다'는 표준어가 아님을 밝히고 있습니다.
이와 비슷한 경우로 '안절부절못하다'와 '안절부절하다'가 있습니다. 이 중에서도 '안절부절못하다'가 맞는 말이고 '안절부절하다'는 잘못된 말입니다.


출처: 국립국어원

ad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