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미 "로다"와 "자"의 쓰임

한국어
0 투표
감탄형 어미 '-로다'와 청유형 어미 '-자'가 붙는 어간의 조건이 궁금합니다.
어떤 조건에서는 붙을 수 있고, 어떤 조건에서는 붙을 수 없는지 알려 주세요.
즉, "이것이 책이로다."는 되지만 "학교에 가로다."는 되지 않는데, 그 이유가 궁금합니다.
그리고 "영화보러 극장 가자."는 되는데, "착하러 성당에 가자."가 성립되지 않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1 답변

0 투표
'감탄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 '-로다'는 서술격 조사 ‘이다'나 '아니다'의 어간, 어미 '-으시-' 뒤에 붙습니다.
<보기> 평생을 조국을 위해 헌신하였으니 참으로 애국자(이)로다.
그리고 어떤 행동을 함께 하자는 뜻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 ‘-자’는 동사 어간 뒤에 붙습니다.
<보기> 철수야, 학교 가자./밥을 같이 먹자.
또 가거나 오거나 하는 동작의 목적을 나타내는 연결 어미 ‘-러’도 동사 뒤에 붙어 쓰입니다.
<보기> 나물 캐러 가자./아저씨는 동네방네 엿을 팔러 다녔다./엄마의 심부름으로 두부를 사러 시장에 갔다.
그런데 제시하신 문장에 쓰인 ‘착하다’는 "언행이나 마음씨가 곱고 바르며 어질다."라는 뜻을 나타내는 형용사로, 뒤에 어미 '-러'가 붙어 쓰이지 않습니다.

출처: 국립국어원

ad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