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wer_settings_new

"허리띠", "허리춤" 사잇소리 현상

한국어
문의
0 투표
인터넷에 올라 있는 내용 중에, '허리띠'나 허리춤'과 같이 뒷말이 된소리나 거센소리가 오는 경우에는 사이시옷을 붙이지 않는다고 봤는데요. 사잇소리는 원래 따로 발음했을 때와 달리 합성 명사로 붙여 놨을 때 발음이 덧나거나 된소리나 되어야 하는 것이잖아요. 그렇다면 허리띠는 원래 가 '허리+띠'잖아요, 그러니까 허리+디'인데, '디'가 띠'가 된 것이 아니잖아요, 그러니까 사잇소리에 해당 사항이 안 된다고 생각됩니다. 허리춤의 경우도 발음 자체가 허리춤'으로 ㅊ의 된소리 발음은 존재하지 않고, 발음상 ㄴ이 덧나지도 않으니, 역시 '허리띠'와 같이 사잇소리 자체가 아닌 거 아닌가요? 이 두 가지는 예가 잘못된 거 맞죠?

1 답변

답변됨
0 투표
'허리띠, 허리춤'은 “합성 명사에서, 앞말의 끝소리가 울림소리이고 뒷말의 첫소리가 안울림 예사소리이면 뒤의 예사소리가 된소리로 변하는 현상. 또는 앞말이 모음으로 끝나는데 뒷말이 'ㅁ, ㄴ'으로 시작되면 앞말의 끝소리에 'ㄴ' 소리가 하나 덧나고, 모음 'ㅣ'나 반모음 'ㅣ'로 시작되면 앞말의 끝소리와 뒷말의 첫소리에 'ㄴ'이 둘 덧나는 현상을 이르는 말”이라고 정의되는 '사잇소리 현상'에 속하지 않습니다.

출처: 국립국어원

ad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