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wer_settings_new

7종성의 받침 소리

한국어
문의
0 투표
7종성법에 의하면 받침이 ㄱㄴㄹㅁㅂㅇㅅ가 온다는데 단어 중에 이것 말고도 다른 자음이 받침으로 오는 경우가 많은데 잘 이해가 안 가네요.

1 답변

답변됨
0 투표
'표준 발음법' 제8항에서는 받침소리로는 'ㄱ, ㄴ, ㄷ, ㄹ, ㅁ, ㅂ, ㅇ'의 7개 자음만 발음한다고, 제9항에서는 받침 'ㄲ, ㅋ', 'ㅅ, ㅆ, ㅈ, ㅊ, ㅌ', 'ㅍ'은 어말 또는 자음 앞에서 각각 대표음 [ㄱ, ㄷ, ㅂ]으로 발음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이때의 '7종성'은 어말에서 소리 나는 일곱 끝소리를 말하는 것으로 글자의 개념이 아닌 소리를 말하는 것입니다. '꽃, 곧, 곳, 곶, 끝'은 받침으로 쓰인 자음은 각기 다르지만, 이들은 '[꼳], [곧], [곧], [곧], [끋]'과 같이, 자음의 끝소리가 모두 [ㄷ]로 소리 납니다. 따라서 'ㅅ, ㅆ, ㅈ, ㅊ, ㅌ'는 그 대표음을 [ㄷ]로 정한 것입니다. 나머지도 마찬가지 이유로 'ㄲ, ㅋ'은 [ㄱ], 'ㅍ'는 [ㅂ]을 대표음으로 삼습니다. 여기에 어말에서 그대로 소리 나는 [ㄴ, ㄹ, ㅁ, ㅇ]을 합해 7종성이 됩니다.

출처: 국립국어원

ad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