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용언"의 띄어쓰기

한국어
0 투표
‘-어하다’, ‘-어지다’가 접미사의 기능을 하기에 일반적으로 붙여 쓴다고 하는데요, 그럼 이렇게 접미사의 기능을 하기에 붙여 쓰는 것이 일반적인 보조 용언은 어떤 것이 있나요? 예로 든 '-어하다'와 '어지다'의 두 개 뿐인지, 아니면 몇 가지가 더 있는지 궁금합니다. 이를테면 '어'로 이어지는 보조 용언들(-어가다, -어버리다, -어들다 등) 같은 경우에 같은 이유로 붙여 쓰는 경우가 있나요?

1 답변

0 투표
'-어하다', '-어지다' 구성으로 쓰이는 '하다', '지다' 외의 보조 용언은 본용언과 띄어 적는 것이 원칙입니다. 다만 '-아/-어' 뒤에 연결되는 보조 용언은 붙여 적는 것이 허용됩니다. 보조 용언의 띄어쓰기와 관련하여, 아래에 제시한, '한글 맞춤법' 제5장 띄어쓰기, 제3절 보조 용언, 제47항을 참고할 수 있습니다.
<보기> 제47항 보조 용언은 띄어 씀을 원칙으로 하되, 경우에 따라 붙여 씀도 허용한다.(ㄱ을 원칙으로 하고, ㄴ을 허용함.)
ㄱ / ㄴ
불이 꺼져 간다. / 불이 꺼져간다.
내 힘으로 막아 낸다. / 내 힘으로 막아낸다.
어머니를 도와 드린다. / 어머니를 도와드린다.
그릇을 깨뜨려 버렸다. / 그릇을 깨뜨려버렸다.
비가 올 듯하다. / 비가 올듯하다.
그 일은 할 만하다. / 그 일은 할만하다.
일이 될 법하다. / 일이 될법하다.
비가 올 성싶다. / 비가 올성싶다.
잘 아는 척한다. / 잘 아는척한다
해설: 여기서 말하는 보조 용언은, (1) ‘-아/-어’ 뒤에 연결되는 보조 용언, (2) 의존 명사에 ‘-하다’나 ‘-싶다’가 붙어서 된 보조 용언을 가리킨다.
제15항 붙임 1에서 다루어진 ‘늘어나다, 돌아가다, 접어들다’처럼, ‘-아/-어’ 뒤에 다른 단어가 붙어서 된 단어의 예가 퍽 많다. 그리고 예컨대 ‘놀아나다, 늘어나다’에서의 ‘나다’와 ‘고난을 겪어 났다.’에서의 ‘나다’는 차이가 있는 것이지만, 얼른 생각하기로는 양자의 구별이 쉽게 이해되지 않는다. ‘-아/-어’뒤에 딴 단어가 연결되는 형식에 있어서, 어떤 경우에는 하나의 단어로 다루어 붙여 쓰고, 어떤 경우에는 두 단어로 다루어 띄어 써야 하는지, 명확하게 분별하지 못하는 곤혹을 겪기가 쉽다. 그리하여 ‘-아/-어’ 뒤에 붙는 보조 용언을 붙여 쓰자는 의견이 많았으나, 각 단어는 띄어 쓴다는, 일관성 있는 표기 체계를 유지하려는 뜻에서, 띄어 쓰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붙여 쓰는 것도 허용한 것이다.

출처: 국립국어원

ad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