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봄"과 "올봄"의 띄어쓰기

한국어
0 투표
올해 봄을 나타내는 '올봄'은 지금이 가을이면 계절상으로 지나간 계절입니다.
그래서인지 올봄이라고 적으면 왠지 어색함이 느껴집니다. '올여름'도 마찬가지고요. 이럴 경우 '지난 봄' '지난 여름' 식으로 적는 게 맞을까요? 아니면 지난 계절이라 하더라도 올해 봄, 올해 여름이면, '올봄' '올여름'으로 적는 게 맞을까요?



1 답변

0 투표
올해 봄을 이르는 '올봄', 올해 여름을 이르는 '올여름', 바로 전에 지나간 봄을 이르는 '지난봄', 바로 전에 지나간 여름을 이르는 '지난여름'을 모두 쓸 수 있습니다. 올해의 어떤 계절을 말하고자 할 때에는 '올봄', '올여름'을, 지나간 어떤 계절을 말하고자 할 때에는 '지난봄', '지난여름'을 쓸 수 있을 것입니다.

출처: 국립국어원

ad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