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종목    테니스    경기유래 알려주세요.

1 답변

(900 포인트)
0 투표
아시안게임 종목    테니스    경기유래

코트 중앙에 네트를 치고 양쪽에서 라켓으로 공을 노바운드 또는 원바운드로 일정한 구획 안에 서로 쳐넘겨 규정에 따른 득점으로 승부를 겨루는 구기 경기이다. 당초에 코트의 바닥 면이 잔디였기 때문에 론테니스라는 명칭도 있다. 테니스가 11세기경부터 유럽의 성직자 및·왕후·귀족들 사이에 성행 하였던 \'Lapaum\'에서 유래한 옥내경기의 하나라고 하지만, 그 발상(發祥)은 명확하지 않다. 경기방법도 현재의 테니스와는 매우 달랐으며, 로열 테니스라 불렀다. (LAPAUM란 불어로 손바닥이란 뜻이고 TENEZ란 잡는다는 뜻) 코트의 크기나 모양도 물론 달랐고, 공도 머리카락을 둥글게 감아 그 위에 모피를 씌웠다고 하며, 공을 만드는 방법이 차차 진보함에 따라 경기방법도 변천해 왔다.
16세기경, 프랑스에서는 죄드폼이라 하여 왕실·성직자·및 귀족들 간에 크게 유행하였다. 처음에는 맨손으로 공을 쳐 넘겼는데, 16세기에 들어와서 라켓을 사용하게 되었다. 그 후 영국에 수입되었고, 1874년 윙필드는 일정한 코트와 네트를 만들었으며 1875년에는 경기규칙을 통일함으로써 근대 스포츠의 형태를 갖추게 되었다. 이어 1877년에는 제1회 영국 선수권대회가 윔블던에서 열려 지금까지도 가장 권위 있는 대회로 이어져 오고 있다.
ad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