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삿값"과 "치맛바람"의 발음

한국어
0 투표
'근삿값'과 '치맛바람'이라는 단어가 있습니다. 그런데 발음 듣기를 해보면 근삿값은 '[근ː사깝/ 근ː삳깝]'으로, 치맛바람은 '[ -마빠-/-맏빠-]'으로 발음됩니다. 왜 그런가요?
그리고 '초점(焦點)', '대가(代價)', '개수(個數)'라는 한자어가 있습니다. 이 한자어들은 뒷소리가 된소리로 나더라도 아래의 한자만 사이시옷을 받칠 수 있기 때문에 사이시옷을 받칠 수 없습니다.
곳간(庫間), 셋방(貰房), 숫자(數字)
찻간(車間), 툇간(退間), 횟수(回數)
그런데 발음 듣기를 각각 해 보면 사이시옷이 받쳐진 발음이 아닙니다. 왜 그렇습니까?

1 답변

0 투표
질의하신, '근삿값'과 '치맛바람'의 발음과 관련하여, "‘ㄱ, ㄷ, ㅂ, ㅅ, ㅈ’으로 시작하는 단어 앞에 사이시옷이 올 때는 이들 자음만을 된소리로 발음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사이시옷을 [ㄷ]으로 발음하는 것도 허용한다."라고 규정한 '표준 발음법' 제30항을 참고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곳간(庫間), 셋방(貰房), 숫자(數字), 찻간(車間), 툇간(退間), 횟수(回數)'의 발음 역시 '표준 발음법' 제30항에서 규정한 바와 같이, '곳간(庫間)[고깐/곧깐], 셋방(貰房)[세ː빵/섿ː빵]' 등으로 발음됩니다.

출처: 국립국어원

ad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