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wer_settings_new

"머리말"과 "머릿기름"의 바른 표현

한국어
문의
0 투표
'머리말, 머릿기름'처럼 앞에 모두 '머리(순우리말)'가 붙은 합성어인데 왜 사잇소리 현상이 안 생기죠? '머리말' 같은 경우는 '머리+말(울림소리+울림소리)'라 그런지 알겠는데요, '머리글자'나 '머리기사'는 '울린+안울림'이니깐 사잇시옷을 써야 되는 거 아닌가요? 그리고 '머리글자, 머리기사'는 사이시옷을 안 쓰면서 왜 '머릿기름' 할 때는 쓰는 거죠?

1 답변

답변됨
0 투표
'순우리말끼리 결합하여 만들어진 합성어에서 앞말이 모음으로 끝나고 뒷말의 첫소리가 된소리로 소리 나는 경우에 사이시옷을 받치어 적습니다. '머리'와 '기름'이 결합하여 만들어진 이 말은 [머리끼름/머릳끼름]과 같이 뒷말의 첫소리가 된소리로 소리 나므로, 사이시옷을 받치어 '머릿기름'과 같이 적습니다. 한편 '머리'와 '말, 글자, 기사'가 결합하여 만들어진 이 말들은 [머리말], [머리글짜], [머리기사]와 같이 발음되므로, 사이시옷을 받치지 않고, '머리말', '머리글자', '머리기사'와 같이 적습니다.

출처: 국립국어원

ad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