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찻잔"과 "차잔" 에서 사이시옷

한국어
0 투표
현재 국어 교과서 부록에 실려 있는 규정에 따르면, "두 음절로 된 한자어 - 곳간, 셋방, 숫자, 찻간, 툇간, 횟수"에 사이시옷을 사용하고 "순우리말과 한자어로 된 합성의 경우 뒷말의 첫소리가 된소리가 될 때 사이시옷을 사용한다며 그 예로 찻잔"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찻잔의 茶와 盞은 한자어 아닌가요?
두 음절로 된 한자어 6개에 속하지도 않으며, 차와 잔 모두 한자어로 순우리말과 한자어의 합성에도 속하지 않는데, 이를 어떻게 보는 것이 맞는 것인지, 혹 예가 잘못된 것은 아닌지 의문입니다.
전화를 드려도 전화 연락이 되지 않으니 온라인 가나다에 글을 올려봅니다.확인하시고 답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 답변

0 투표
'한글 맞춤법' 제30항에서는 ‘차(茶)’의 훈과 음이 '차 다'이므로, 한자어 '다(茶)'와 구별하기 위해 ‘차’를 순우리말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순우리말 ‘차’와 한자어 ‘잔’이 결합되어 [차짠/찯짠]과 같이 소리 나는 이 말을 '찻잔'과 같이 적습니다. '찻방, 찻상, 찻장, 찻주전자' 등의 표기도 '찻잔'과 같은 맥락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출처: 국립국어원

ad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