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난 주"와 "다다음주"

한국어
0 투표
일상적으로 '지지난주, 지지난달, 지지난해', '다다음주, 다다음달, 다다음해'등으로 사용하고 있는데 이렇게 사용하는 것이 맞는지요? 그리고 띄어쓰기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요?
'그그제', '그글피'에 대해서도 맞는 말인지, 그리고 맞다면 띄어쓰기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정리 부탁드립니다.

1 답변

0 투표
‘지지난주, 다다음달, 다다음해’는 사전에 올라 있지 않은 말들입니다. 다만 ‘지지난주’는 ‘지지난’이 관형사로 올라와 있으므로, '지지난 주’와 같은 구 구성으로 쓸 수 있습니다. ‘다음 달’, ‘다음 해’ 역시 구로 쓸 수 있습니다. 그리고 ‘다다음’과 같은 한 단어는 인정되지 않습니다. 한편 ‘지지난달’과 ‘지지난해’는 하나의 단어로 사전에 올라 있으므로, 붙여 씁니다. 그리고 ‘그그제’는 ‘그끄제’의 잘못으로 생각되고, ‘그글피’는 쓸 수 있습니다. '그끄저께-그저께-어제-오늘-내일-모레-글피-그글피'와 같이 시간의 순서를 가리키는 단어들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출처: 국립국어원

ad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