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언이 이어 질 때 "-시-"의 쓰임

한국어
0 투표
용언이 여러 개 나올 때 그 용언마다 높임을 나타내는 '-시-'를 써야 하는 건가요? 쓸 때 애매한 경우가 있어요.

1 답변

0 투표
표준 화법 해설(국립국어원, 1992.)에서는 용언이 여러 개 함께 나타날 때 '-시-'를 쓰는 문제에 대해서 아래와 같이 설명하고 있습니다.

<보기> 용언이 여러 개 함께 나타날 경우 일률적으로 규칙을 세우기 어렵지만, 문장의 마지막 용언에 존경법 선어말 어미 ‘-시-’를 쓴다. 경우에 따라서는 그 밖의 용언에도 ‘-시-’를 넣을 수 있다. 용언마다 ‘-시-’를 넣는 것이 더 높이는 말이라고 생각하여 그렇게 말하는 사람들이 있으나 그것은 옳지 않다. 지나친 존대는 도리어 예의가 아니고 모든 용언에 ‘-시-’를 넣는 것이 항상 자연스럽지도 않기 때문이다. ‘○○가 일을 마치고 갔다.’를 높여 말하는 경우 ‘○○가 일을 마치시고 가셨다.’ 또는 ‘○○가 일을 마치고 가셨다.’라고 말하는 것은 모두 가능한 말이다.
그런데 ‘왔다가 가셨다.’보다는 ‘오셨다가 가셨다.’가 자연스러운 반면 ‘읽으시고 계시다.’보다는 ‘읽고 계시다.’가 적절한 말이다. ‘할머님이 주무시고 가셨다.’에서 ‘자다’에 대한 ‘주무시다’처럼 존경의 어휘가 따로 있는 경우에는 언제나 존경의 어휘를 쓰고 또 함께 나타나는 다른 서술어에 ‘-시-’를 붙여 말하는 것이 원칙이다.

출처: 국립국어원

ad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