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합단어 "암-"과 "수"의 바른 표기

한국어
0 투표
암수 구별이 있는 것은 '수-'를 표준어로 하면서 뒤에 예사소리가 이어지면 그 소리가 거센소리로 바뀌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암탉, 수탉, 암퇘지, 수퇘지' 등이 표준어고요. 그런데 '벌'은 '암벌', '수벌'이라고 하고 '범'도 '암범'이라고 하더군요. 이건 예외 규정인지요? 만약 이런 예외 규정이 있다면 예외에 해당하는 것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궁금합니다.

1 답변

0 투표
'표준어 규정' 제7항에서, 수컷을 이르는 접두사는 '수-'로 통일하였음을 밝히고 있습니다. 다만 아래 보기에 제시한 단어들은 받침 'ㅎ'이 다음 음절 첫소리와 거센소리를 이룬 단어들로서 역사적으로 복합어가 되어 화석화한 것이라 보고 지금의 ‘수’의 옛 형태인 '숳'을 인정하되, 표기에서는 받침 'ㅎ'을 독립시키지 않기로 한 것입니다. 어느 단어까지가 이 유형으로 화석화한 것인지 그 경계를 긋기가 어려운 점이 있지만, '표준어 규정'에서는 보기에 제시된 내용에 한하기로 하였습니다.(접두사 '암-'이 결합되는 경우에도 이에 준합니다.)
<보기>
수-캉아지
수-캐
수-컷
수-키와
수-탉
수-탕나귀
수-톨쩌귀
수-퇘지
수-평아리
질의하신 ‘벌’, ‘범’은 위의 경우에 햐당하지 않으므로, ‘수벌’, ‘암벌’, ‘수범’, ‘암범’으로 적습니다.

출처: 국립국어원

ad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