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잣대", 잣죽"의 발음

한국어
0 투표
표준 발음법 제30항 ㄱ,ㄷ,ㅂ,ㅅ,ㅈ으로 시작하는 단어 앞 사이시옷이 올 때, 이들 자음만을 된소리로 발음함을 원칙으로 하되, 사이시옷을 [ㄷ]으로 발음하는 것도 허용한다. 이 부분에서 각각 해당되는 낱말을 연상하다가 생긴 의문점입니다. 잣대=[자때/잗때]와 잣죽[잗쭉]에서 하나는 이 조항에 알맞은 낱말로 나와 있고, 잣죽은 [자쭉/잗쭉]이 아닌 [잗쭉]으로만 발음된다고 합니다. 여기서 '잣대'와 '잣죽' 형성 원리는 어떻게 되는 건가요?

1 답변

0 투표
'자'와 '대'가 결합하여 만들어진 합성어 '잣대'의 'ㅅ'은 사이시옷이므로, 사이시옷의 발음(관련 규정: '표준 발음법 제30항.)에 따라 [자때/잗때]로 발음합니다. 한편 '잣죽'은 '자'와 '죽'이 결합한 합성어가 아니고, 명사 '잣'과 명사 '죽'이 결합한 합성어입니다. 이에 따라 "받침 'ㄲ, ㅋ', 'ㅅ, ㅆ, ㅈ, ㅊ, ㅌ', 'ㅍ'은 어말 또는 자음 앞에서 각각 대표음 [ㄱ, ㄷ, ㅂ]으로 발음한다./받침 'ㄱ(ㄲ, ㅋ, ㄳ, ㄺ), ㄷ(ㅅ, ㅆ, ㅈ, ㅊ, ㅌ), ㅂ(ㅍ, ㄼ, ㄿ,ㅄ)' 뒤에 연결되는 'ㄱ, ㄷ, ㅂ, ㅅ, ㅈ'은 된소리로 발음한다."('표준 발음법' 제9항, 제23항.)에 따라 잣죽[잗ː쭉]으로 발음합니다.

출처: 국립국어원

add
...